화통전

畵通傳展   2023_0601 ▶ 2023_0610

디자인 / AGI SOCIETY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참여작가 김병주_김형기_김화순_김흥우_박건재_배인석 선무_여승열_여태명_전영일_조풍류_한상진

주최 / 평화예술교류협회 후원 / 공간어쩌다보니_AGI SOCIETY

관람시간 / 10:00am~06:00pm

다다프로젝트 dada project 서울 서대문구 연희맛로 17-13 2층 blog.naver.com/soom_soop @dada.project_

물레는 한방향으로 돌리며 감게 되니 ● 화통전畵通傳은 모음 그림전이다. 모아 본 물건의 공통점이 그림이니 화畵를 쓸만하다. 화畵자는 본디 그림과 그리워하다라는 뜻을 갖게 되었지만, 후에 분할하다, 계획하다라는 뜻으로 파생되기도 한다. 여기서 핵심은 선이다. 붓으로 선을 그어 분별하니 분별의 의도에 이르는 것이다. 서로 다른 사람들이 저마다 선을 긋는 데는 나름 그 이유가 있기 마련이다. 그러니 이번 전시는 나름 나름의 이유를 모아 본 것이다. 서화동원론書畵同原論은 글씨와 그림은 원류가 같다는 뜻인데 필법이야 같은 도구에서 오는 것이고 때문에 표현의 원리가 비슷하니 그 결과물 간에 통通함이 있음 직하다. 여기까지 동양식 글씨와 그림에 대한 이야기에 가깝다. 하지만 서양식 그림이라 할지라도 이 또한 분명 인공적인 작업임이 분명하다. 그러므로 예술은 인공적인 의도 이상을 벗어나기는 힘들고 예술 작품을 통하여 창작의 의도를 묻고 찾기 마련이다.

여태명_평화와 번영으로 가는 사람들_철망에 혼합재료_48×50cm_2018
김흥우_1923년 9월 2일 3일 4일 5일 6일 봉선화_디지털 프린트_51.5×36.4cm_2023
조풍류_인왕산_한지에 먹, 호분, 분채, 석채_65×35cm_2017
배인석_망원동_캔버스에 유채_53×45.5cm_2022
한상진_무경계- 윤슬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60.6×91cm_2022
여승렬_공간7_패널에 유채, 흙, 콘테_53×62cm_1997
김화순_달밤_캔버스에 유채_45.5×27.3cm_2019
김병주_해오라기23-1_패널에 스텐실_53×41cm_2023
선무_새로운 봄_캔버스에 유채_53×45.5cm_2020
박건재_눈물 결속선_25×7×7cm_2023
전영일_하얀 그림자_스틸, 스테인리스 스틸, 한지, 조명_94×110×17.5cm_2022
김형기_심상경 산수 1,2_한지에 먹_136×35cm×2_2023

인간이 살아가는 여느 분야 또한 마찬가지일 것이지만 이 분야는 좀 난해하다. 특별히 어렵고 특별히 접근 가능한 사람들만이 종사해서 그런 것이 아니라 그 결과물이 가지는 특별한 필요성에 있다. 이 특별함은 창작하는 이와 필요한 이들 간의 욕망이 딱 들어맞기도 하지만 그 간극을 보이며 시간이 지나감에 따라 변화를 겪기도 한다. 전傳에는 물레(叀물레 전)가 등장한다. 물레는 한방향으로 돌리며 감게 되니 한 방향으로 모아 연결한다는 뜻을 품고 있다. 본 전시 화통전畵通傳은 평화와 예술 그리고 교류를 지향하는 평화예술교류협회 작가들과 약간의 외부 작가로 모아져 있다. ■ 배인석

글의 키워드 #그리다 #분할 #계획 #원론 #통하다 #인공 #한방향 #연결 #전하다 전시에서 찾아보는 키워드 #자연 #평화 #무경계 #미래 #공간 #새로움 #봉선화 #인왕산 #3팔6

Vol.20230602i | 화통전 畵通傳展

@ 우민아트센터